고중유락(苦中有樂)
"괴로움 속에도 즐거움이 있다"


장자(莊子)는
인간이 습관적으로 저지르는
여덟 가지 과오(過誤)를
저지르지 않으면 지락(至樂)에
이른다고 했습니다.

고중유락(苦中有樂)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1. 자기 할 일이 아닌데
덤비는 것은
'주착(做錯)'이라 한다.

2. 상대가 청하지도 않았는데
의견을 말하는 것은
'망령(妄靈)'이라 한다,

3. 남의 비위를 맞추려고
말하는 것을
'아첨(阿諂)'이라 한다.

4. 시비를 가리지 않고
마구 말을 하는 것을
'푼수(分數)'라고 한다

5. 남의 단점을
말하기 좋아하는 것을
'참소(讒訴)'라 한다

6. 타인의 관계를
갈라놓는 것을
'이간(離間)질'이라 한다.

7. 나쁜 짓을 칭찬하여
사람을 타락시킴을
'간특(奸慝)하다' 한다.

8. 옳고 그름을 가리지 않고
비위를 맞춰 상대방의
속셈을 뽑아보는 것을
'음흉(陰凶)하다' 한다.

'고중유락(苦中有樂)'이라는
말이 있듯이 사람의 인생은
원래 즐거운 것입니다.

이렇듯 인생을 즐겁게
보내고자 하신다면
다섯 가지의 일정한 계획과
수련이 꼭 필요합니다.

첫째는 생계(生計)
둘째는 신계(身計)
셋째는 가계(家計)
넷째는 노계(老計)
다섯째 사계(死計)가
그것입니다

♡생계(生計)는
내 일생을 어떤 모양으로
만드느냐에 관한 것이고

♡신계(身計)는
이 몸을 어떻게
처신하느냐의 계획이며

♡가계(家計)는
나의 가족관계와 집안을
어떻게 설정하느냐의
문제입니다.

♡노계(老計)는
어떤 노년을 보낼
것이냐에 관한 계획이고

♡사계(死計)는
어떤 모양으로
죽을 것이냐의 설계를
의미합니다.

8가지 과오를 저지르지
않도록 경계하고 5가지 계획을
수행하여 지락(至樂)에
이르는 삶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