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웅(雌雄)을 겨룬다니? 말도 안 되는 말이다. 암컷 자(雌)와 수컷 웅(雄)이 뭘 겨룰 게 있단 말인가. 지고(雌) 이기는(雄) 자웅을 가른다는 말이면 모를까? 
 

위인전처럼 오해받기 쉬운 영웅전.

영자(英雌)가 뛰어난 여인네라면 영웅은 뛰어난(英) 사나이(雄)다. 영웅인 히어로(hero)는 반신반인(半神半人)처럼 다르다는 뜻의 헤테로(hetero)라는 말에서 왔다는데 그럴 듯하다

영웅처럼 훌륭한(偉) 사람(人)이 위인(Great Man)이다. 아동교육용으로 많은 위인전과 영웅전이 나오는 이유다. 영웅전 중 ‘플루타르크 영웅전’이 가장 유명하다. 다만 지극히 한국화된 제목이다. 원제목 어디에도 영웅이란 말은 없다. 플루타르크(46~120)가 그리스인과 로마인을 짝지어 쓴 대비열전(Bioi Paralleloi)이다. 인물들 삶(Bioi)을 비교(Paralleloi)했을 뿐 영웅전이 아니다. 이 책의 진가는 인물 대비에 있다. 아동만화로도 나왔기에 가벼운 영웅담같지만 열두 권으로 된 묵직한 인물전이다. 도서관 화재 시 딱 하나 끄집어 내와야 할 책으로 꼽히기도 했던 명저다. 23쌍 인물대비 중 배신자 대비도 있다.  알키비데우스가 어찌 조국 아테네를 배신하고, 코르넬리우스가 어찌 조국 로마를 배반하는지 생생하게 기록한 역사서다. 신화적 환상 속에선 헤라의 저주로 광(狂)적이며 광(光)적으로 살다 죽어 신이 된 헤라클레스와 같은 영웅이 있다. 하지만 역사적 현실 안에서 영웅은 없다. 다만 유명 위인들보다 이름을 남기지 못한 무명 위인이 많았을 줄로 안다. 


박기철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91 [조용래 칼럼] 한반도 대전환의 불씨 키워가려면 총동문회 18.09.10. 41
490 [조용래 칼럼] 통일, 준비는 하되 입 밖엔 내지 말고 총동문회 18.08.13. 80
489 어떻게 만들어온 원자력인데... 예서 그르칠 수는 없다! 너희들이 누구길래 ‘원자력없는 대한민국’으로 만들려 하는가 총동문회 18.08.02. 93
488 [조용래 칼럼] 한국 사람은 무엇으로 사나 총동문회 18.08.02. 70
487 통일준비와 심리적 문제 총동문회 18.08.01. 62
486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총동문회 18.07.17. 41
485 [조용래 칼럼] 팍스아메리카나의 몰락 빨라지나 총동문회 18.07.17. 27
484 전기위원회, 어디로 가야 하나 file 총동문회 18.07.10. 46
483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총동문회 18.07.09. 19
482 7월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 10선 총동문회 18.07.03. 19
» 박기철 (광고홍보 79)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 영웅과 위인 : 영웅전이란 허구 총동문회 18.07.03. 24
480 [조용래 칼럼] 개발연대식 밀어붙이기는 이제 그만 총동문회 18.07.03. 8
479 [독자칼럼] '소확행'을 강요하는 사회 총동문회 18.07.03. 46
478 [문화 인&아웃]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 총동문회 18.07.03. 32
477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신화와 설화:압도적인 그리스 신화 총동문회 18.06.22. 66
476 [조용래 칼럼] ‘대동강의 기적’을 상상해 보라 총동문회 18.06.18. 45
475 박기철 (광고홍보 79) 왕자와 공주 : 4대 공주들 총동문회 18.06.09. 15
474 [조용래 칼럼] 경제정책이 슬로건에 떼밀려서야 총동문회 18.06.05. 19
473 [조용래 칼럼] 막차 탄 한반도 무한상상력 발휘할 때 총동문회 18.05.21. 78
472 5월 가정의 달, JAM에 달 보러 가자! 총동문회 18.05.11.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