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열동문.png

 

 

권성열 프로(체육과학대학 05학번 동문)가 20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앤 리조트에서 열린 2018SK텔레콤오픈에서  연장 2차전 접전 끝에 코리안투어 데뷔 6년만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권성열  동문은 2005년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입학하여 학업과 선수생활을 하였고학부졸업 후 중앙대학교 석사과정에 진학하여 수료한 엘리트 골퍼이다. 

 

권성열은 20일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하늘코스(72·7085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SK텔레콤오픈(총상금 12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이로써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권성열은 류현우(37)와 동타로 연장전에 돌입했다.

 

18번 홀(5)에서 열린 연장 1차전에서는 권성열과 류현우 모두 파를 기록했다권성열은 같은 홀에서 이어진 연장 2차전에서 약 6짜리 버디 퍼트에 성공파를 기록한 류현우를 꺾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무명의 반란이었다. 2007년 프로에 입문한 권성열은 2013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했으나 시드 유지에 실패했다. 2014년과 2015, 2016년 모두 퀄리파잉 토너먼트(QT)를 통과하며 가까스로 코리안투어 활동을 이어갔다일본프로골프투어(JGTO)와 활동을 병행하기도 했으나 눈에 띄는 성적을 내지 못했다.

 

2016년부터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다. 11개 대회에서 처음으로 시드 유지에 성공한 그는 이듬해인 2017년 출전한 17개 대회 중 9개 대회에서 상금을 획득하며 시드권을 이어갔다이전까지 최고 성적은 지난해 티업 지스윙 메가오픈 때 기록한 공동 5위였다권성열이 지난 59개 대회에서 획득한 상금(140199047)보다 이번 대회로 받은 우승 상금(25000만원)이 더 많다.

 

이번 SK텔레콤 오픈 우승으로 권성열은 상금 25000만원과 함께 2022년까지 향후 4년간의 시드도 확보했다.

 

권성열은 "아들(권지오)이 27일 전에 태어났다시즌 개막전에 아이가 태어나면서 컷탈락을 했고두번째 대회에서도 산후조리원을 왔다갔다 하느라 경기에 집중하지 못하고 컷탈락을 했다이번주 아내가 집으로 오면서 안정을 되찾았는데 바로 우승을 해버렸다"며 "아이가 너무 어려 아내가 대회장에 오지 못했다빨리 가서 아내 얼굴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그는 "골프가 인생의 전부였고 오래 전부터 꿈꿔온 우승이었다가만히 누워 있다가 우승 생각에 눈물을 흘릴 정도로 우승이 너무 하고 싶었고 정말 간절했다그래서 우승 순간에 울컥하면서 눈물이 많이 났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