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금기

총동문회. | 조회 수 16 | 2018.05.14. 09:44
침묵의 금기
아프리카에서는 건기가 닥쳐오면
수만 마리의 물소 떼가 목숨을 건 대이동을 합니다.
이때 어떤 물소가 대이동의 리더가 될까요?
가장 힘 센 놈? 가장 빨리 달리는 놈?
아닙니다
빨리 달리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방향을 잡는 능력이지요.
뛰어난 후각으로 물이 있는 지점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곳까지 가는 가장 빠른 경로를 찾는 놈이 리더가 됩니다.
그러나..
진정한 리더가 되기 위해선
결정적인 한 가지가 더 필요합니다.
어느 때인가
수천 킬로미터를 내달려 온 물소 떼가 강을 불과 몇 킬로미터 앞두고 대형 참사를 당한 적이 있었습니다.
물 냄새를 맡은 리더가 뒤따라오는 무리를 향해
물이 있는 곳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신호를 본능적으로 보내자,
이제껏 묵묵히 리더를 따라오던 물소 떼가
순간적으로 흥분을 한 것이지요.
먼저 물을 먹으려는 충동으로 질서는 무너지고
뒤에 있던 물소들이 앞에 뛰는 물소들을 추월하며 아비규환이 되고 말았습니다.
자..
이제 누가 물소 떼의 리더가 되어야 할까요?
잘 달리고 물 냄새를 잘 맡을 뿐 아니라
물 냄새를 맡고도 신호를 보내는 본능을 억누를 수 있는
바로
침묵할 줄 아는 리더가 진정한 리더가 되는 것입니다.
우리 인생도 다르지 않습니다.
세상 속을 내달리며 순간순간 자신을
너무 빨리 표현하지는 않는가요?
침묵했어야 할 순간에 충동을 이기지 못하고 내뱉은 말이,
숙성되지 않은 생각으로 저지른 행동이,
자신을 힘들게 만들지는 않았는가요?
어리석은 물소가 침묵의 금기를 깨고 신호를 보내 비극적 파행을 불러온 것처럼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