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夷)라는 한자의 사전적 정의는 오랑캐다. 이민족을 낮잡아 부르는 말이다. 
 

고대 한민족 국가 형성 지도.

중원의 한족들은 동쪽에 살던 사람들을 오랑캐로 여겼다. 이 글자를 분해하면 활 궁(弓)과 큰 남자 대(大)가 있다. 저들에게 동이족이란 그저 화살이나 쏠 줄 아는 무식한 동쪽 사람들이었다니. 과연 그랬을까. 

반면에 요하문명을 이룬 동이족이 중원으로 내려가 황하문명을 이루었다는 주장도 존재한다. 동이족이 중원의 주역이었으며, 한자도 한족이 만든 것이 아니라 동이족이 만들었다고 한다. 공자가 동이족이었다는 설도 있다. 


우리 한민족은 바로 동이족이었기에 동방문명의 당당한 주인공이라고 주장한다. 증거도 있다. 일리가 없지는 않다. 그러나 하나(一)의 이치(理)일 뿐이다. 

여러 이치를 이리저리 왔다 갔다 통하고 건너며 통섭(通涉)해야 옳다. 하나의 이치로만 전체를 묶어 통섭(統攝)하면 그르다. 

생물학에서나 통하는 그따위 통섭(consilience)은 역사학에서 내던져야 한다. 우월적 이기적 선민사상과 같은 편협한 국수주의(國粹主義)에 빠지지 말자. 

“문명이란 있음이 아니라 움직임이며 항구가 아니라 항해다!” 토인비의 말에 끌린다. 여기에 정체(正體)가 아니라 교류(交流)라고 보태고 싶다. 

동이족이 한민족 전부는 아닐 게다. 배달국, 고조선에 이어 부여를 세운 동이족 일파인 예맥(濊貊)족이 한반도로 내려와 옥저와 동예, 삼한(三韓)에 살던 원주민과 교류하여 한민족 문화를 이루지 않았을까? 

 

 

 
당시 우리 조상들은 어떤 음악을 즐겼을까? 서로 섞이며 어울리는 크로스 퓨전이었을까?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3 [조용래 칼럼] 막차 탄 한반도 무한상상력 발휘할 때 총동문회 18.05.21. 5
472 5월 가정의 달, JAM에 달 보러 가자! 총동문회 18.05.11. 24
471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선비와 선비:한족과 피가 섞이다 총동문회 18.05.11. 16
470 남북 문화교류에도 봄은 오는가 총동문회 18.05.10. 19
»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동이족과 한민족 : 크로스 퓨전 총동문회 18.05.04. 24
468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황하와 요하문명 : 상상의 음악 총동문회 18.04.30. 25
467 세상속으로-최영진(정외81) 정쟁의 미덕과 해악 총동문회 18.04.27. 18
466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총동문회 18.04.16. 32
465 AI(인공지능)와 인간의 삶 총동문회 18.04.10. 42
464 조용래(경제78) 생명은 이념보다 진하다 총동창회 18.04.09. 38
463 `스팟성 정보보호` 뜯어 고칠 때 총동창회 18.04.04. 33
462 체온관리를 잘 하여 건강을 지키자 총동창회 18.04.03. 25
461 중앙대학교병원, 김명남(의학80졸)원장 류마티스 연수강좌 총동창회 18.04.02. 19
460 중앙대 김창수 총장 대학교육 Teaching에서 Thinking으로 바꿔야 생존 총동창회 18.03.28. 17
459 조용래 (경제 78) 촛불은 분권과 협치·소통 바랐다 총동창회 18.03.27. 11
458 중앙대병원 신경과 윤영철(의학93졸) 교수의 ‘암보다 무서운 치매’ 총동창회 18.03.26. 9
457 [박기철(광고80)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스탄과 ~데시 : 신을 위한 음악 총동창회 18.03.23. 4
456 [김영호(회화80)모교교수의 월요논단]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학 총동창회 18.03.22. 6
455 최영진(정외81) 모교교수의 군의 정치개입과 국방 문민화의 본질 총동창회 18.03.22. 11
454 박양우(행정77.모교교수)[문화 인&아웃] 평창동계올림픽과 문화의 힘 총동창회 18.03.16.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