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종이란 뜻의 몽골로이드에 대해 우리 한(韓)민족은 탐탁지 않다. 자기네를 세상 중심이라 여기는 중국 한(漢)족 입장에서는 오죽할까. 하지만 여러 한(汗)국을 세운 몽골족만큼 세계사에 엄청난 파장을 미친 황인종은 없다. 그래서 몽골로이드에 이의는 있어도 반기 들기는 힘들다. 물론 서양인 관점에서 몽골족처럼 거친 황인종을 뜻하는 낱말이긴 해도…. 
 

자연을 표현하는 몽골 전통음악 흐미와 추르.

테무친이 1206년 칭기즈칸(成吉思汗)이 될 때 그의 조상이 말갈족이라 국가명을 몽골로 했다는 설이 있다. 발음이 비슷하긴 하다. 그의 손자 쿠빌라이는 1271년 원(元)나라를 세우며 송나라를 정복했다. 하지만 100년도 못 가서 1368년 명나라에게 쫒겨 북방초원에서 북원(北元)으로 연명했다. 하지만 인도 무굴제국(1526~1857)이 대몽골제국의 후예임을 자처할 정도로 존재감은 엄청났다. 하지만 몽골족에게 당했던 한족은 어리석고 고리타분하다는 뜻에서 몽고(蒙古)라 비하했다. 청나라는 1635년 북원을 정복했다. 러시아혁명이 일어나자 몽골은 소련에 기대며 1921년 공산주의 위성국가로 독립했다. 1991년 소련이 해체되자 자본주의를 받아들였다.

드라마틱한 몽골 역사처럼 몽골 음악은 판타스틱하다. 전통음악인 흐미는 한 사람이 두 음을 내는 성악이며, 추르는 관악기를 불면서 목으로 다른 음을 내는 기악이다. 물소리, 새소리, 바람소리 등을 표현하는 기막힌 음악이다. 과거 몽골리안의 영광을 세상에서 가장 색다른 소리인 흐미와 추르로 재현하면 좋겠다.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총동문회 18.04.16. 13
465 AI(인공지능)와 인간의 삶 총동문회 18.04.10. 19
464 조용래(경제78) 생명은 이념보다 진하다 총동창회 18.04.09. 21
463 `스팟성 정보보호` 뜯어 고칠 때 총동창회 18.04.04. 25
462 체온관리를 잘 하여 건강을 지키자 총동창회 18.04.03. 21
461 중앙대학교병원, 김명남(의학80졸)원장 류마티스 연수강좌 총동창회 18.04.02. 19
460 중앙대 김창수 총장 대학교육 Teaching에서 Thinking으로 바꿔야 생존 총동창회 18.03.28. 17
459 조용래 (경제 78) 촛불은 분권과 협치·소통 바랐다 총동창회 18.03.27. 11
458 중앙대병원 신경과 윤영철(의학93졸) 교수의 ‘암보다 무서운 치매’ 총동창회 18.03.26. 8
457 [박기철(광고80)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스탄과 ~데시 : 신을 위한 음악 총동창회 18.03.23. 4
456 [김영호(회화80)모교교수의 월요논단]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학 총동창회 18.03.22. 6
455 최영진(정외81) 모교교수의 군의 정치개입과 국방 문민화의 본질 총동창회 18.03.22. 8
454 박양우(행정77.모교교수)[문화 인&아웃] 평창동계올림픽과 문화의 힘 총동창회 18.03.16. 11
453 조용래 (경제 78)통일희년 선포30주년에 훈풍이 일다 총동창회 18.03.13. 12
452 [박기철(광고79)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350> 앗시리아와 아라비아 : 아라빅 스케일 총동창회 18.03.09. 6
451 [기고]이종영(법학76)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고품질 소방서비스, 장비관리 조직 강화에서 나온다 총동창회 18.03.05. 9
450 [조용래(경제78) 칼럼] 文 정권이 넘어야 할 세 가지 시련 총동창회 18.02.26. 7
449 [신아세평] 시대의 품격과 언론의 품격, 정말 기대하기 어려운 것인가? 총동창회 18.02.21. 10
448 [조용래(경졔78)칼럼] 평화의 촛불은 한·일 간 더욱 절실하다 총동창회 18.02.12. 18
447 [박기철(광고79)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발트삼국과 발틱합창 : 자유의 기운 총동창회 18.02.0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