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중국 인구가 13억8000만 명이라는데 인근의 인도는 12억8000만 명, 파키스탄 2억 명, 방글라데시 1억6000만 명이다. 이 세 나라 인구를 합치면 16억4000만 명이다. 과거 모두 인도(India)에 속했다. 하지만 1947년 이슬람교를 믿는 파키스탄이 힌두교를 믿는 인도로부터 독립했다. 스탄이 끝에 붙는 중앙아시아 7개 ‘~스탄 국가’ 중 파키스탄은 유일하게 종족명이 아니라 형용사로 지어졌다. 청정한 나라라는 뜻이다. 인도를 가운데 두고 2500㎞ 떨어져 서파키스탄과 동파키스탄으로 분리되었는데 1971년 동파키스탄은 방글라스탄이 아니라 방글라데시라는 이름으로 독립했다. 벵골족 나라라는 뜻이다. 
 

파키스탄 카왈리(왼쪽 사진)와 방글라데시 바울송 뮤지션.

인도에 속했던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는 영국 식민지 이전에 무굴제국(1526~1857) 통치 아래 있었다. 하지만 이질적이었다. 인더스 문명과 베다 문명에 바탕을 둔 인도는 다신교인 힌두교를 믿지만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는 유일신교인 이슬람교를 믿는다. 인도는 힌두어, 파키스탄은 우루드어, 방글라데시는 벵갈어를 쓴다. 신앙, 언어, 풍습이 다르다. 서로 다르지만 신을 숭배하는 문화는 삶 곳곳에 녹아 있다. 
파키스탄과 가까운 인도 북서부 사막을 건너는데 운전사는 계속 음악을 틀었다. 길게 반복되는 소리가 유행 음악이라기보다 접신 음악으로 들렸다. 그들에겐 일반 대중음악이다. 실제로 파키스탄의 카왈리(Qawwali)는 신과의 합일을 위한 음악이다. 방글라데시에서 음유 시인들인 바울의 음악(Baul Song)도 들어보자. 너무나 이국적이지만 맘을 열고 귀 기울이면 음악적 차원에서 뭔가 들리며 끌리는 게 있다.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75 박기철 (광고홍보 79) 왕자와 공주 : 4대 공주들 총동문회 18.06.09. 28
474 [조용래 칼럼] 경제정책이 슬로건에 떼밀려서야 총동문회 18.06.05. 29
473 [조용래 칼럼] 막차 탄 한반도 무한상상력 발휘할 때 총동문회 18.05.21. 83
472 5월 가정의 달, JAM에 달 보러 가자! 총동문회 18.05.11. 76
471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선비와 선비:한족과 피가 섞이다 총동문회 18.05.11. 36
470 남북 문화교류에도 봄은 오는가 총동문회 18.05.10. 39
469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동이족과 한민족 : 크로스 퓨전 총동문회 18.05.04. 38
468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황하와 요하문명 : 상상의 음악 총동문회 18.04.30. 36
467 세상속으로-최영진(정외81) 정쟁의 미덕과 해악 총동문회 18.04.27. 21
466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총동문회 18.04.16. 47
465 AI(인공지능)와 인간의 삶 총동문회 18.04.10. 61
464 조용래(경제78) 생명은 이념보다 진하다 총동창회 18.04.09. 46
463 `스팟성 정보보호` 뜯어 고칠 때 총동창회 18.04.04. 39
462 체온관리를 잘 하여 건강을 지키자 총동창회 18.04.03. 34
461 중앙대학교병원, 김명남(의학80졸)원장 류마티스 연수강좌 총동창회 18.04.02. 34
460 중앙대 김창수 총장 대학교육 Teaching에서 Thinking으로 바꿔야 생존 총동창회 18.03.28. 46
459 조용래 (경제 78) 촛불은 분권과 협치·소통 바랐다 총동창회 18.03.27. 14
458 중앙대병원 신경과 윤영철(의학93졸) 교수의 ‘암보다 무서운 치매’ 총동창회 18.03.26. 43
» [박기철(광고80)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스탄과 ~데시 : 신을 위한 음악 총동창회 18.03.23. 10
456 [김영호(회화80)모교교수의 월요논단]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학 총동창회 18.03.22.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