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생신보】한림대학교성심병원 유방내분비외과 김이수 교수가 개인통산 유방암과 갑상선암 수술 1만 례를 돌파했다.

 

김이수의학79.jpg

 

 

유방암 4,002례와 갑상선암 6,005례이다.

1993년부터 시작해 2년간의 미국 앰디앤더슨 암센터 객원교수로 재직하던 기간을 뺀 22년 동안 이룩한 업적이다.

대형대학병원이 아닌 중간급 대학병원에서 이룩한 업적이기에 한층 더 값진 결과.

대형병원의 브랜드 가치에 힘입은 업적이 아니라 개인의 브랜드 가치로 이러한 업적을 이룩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김이수 교수는 유방내분비외과의사로서는 국내최초로 1993년부터 국소진행이 심해 수술이 불가능한 유방암 환자를 상대로 수술 전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해 병기를 떨어뜨려 34%의 유방보전수술을 달성했고, 액와부 청소술을 대신할 감시림프절 개념도 초기에 받아들여 우리나라에서 표준술식으로 자리를 잡는데 기여했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유방암학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그리고 유방암 수술 후 합병증으로 많이 나타나는 림프부종에 대한 관심을 갖고 연구하기 위해 대한림프부종학회의 창립에 관여했으며 그 업적을 인정받아 3대 회장도 역임했다.

 

2002년부터는 초기단계에 머물러 있던 내시경갑상선수술을 한림대의료원 최초로 시행하고 활성화 시켰으며 현재의 로봇갑상선수술의 기틀을 다졌고 공로를 인정받아 현재 대한갑상선내분비외과학회 이사장으로서 학회 살림도 맡고 있으며 대한종양외과학회 부회장으로도 활동 중이며 대한외과학회 의료심사이사도 4년째 맡고 있다. 

 

미국 앰디앤더슨 암센터에서부터 시작돼 최근까지 기초연구실을 두고 유방암과 갑상선암에 대한 연구를 계속해 그 연구결과물들을 50여 편은 SCI급 저널에 50여편은 국내저널에 발표했다.

현재 우리나라 외과의사중에서 몇 명 되지 않는 미국암연구학회(AACR) 정회원(active member)으로 활동 중 이며 매년 연구결과를 미국학술대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미국외과학회(ACS) 정회원으로도 활동 중이고 ACS Korean Chapter의 총무이사(General Secretary)로서 미국외과학회와 긴밀히 연결고리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재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 센터장으로 있으면서 유방내분비외과 의사들 중에서 외래 환자 수는 전국 5위, 암수술을 포함한 총 수술 건수로는 전국 8위에 해당하는 실적을 올리며 환자와 환자의 가족들이 수술을 기꺼이 맡길 수 있는 센터가 되도록 계속 노력하고 있다. 

  1. 김이수의학79.jpg (File Size:35.1KB/Download: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