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홍 동문.jpg

 

오리온 중국법인의 이규홍 대표이사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중국 정부의 무차별한 사드 보복 속에서 오리온을 큰 피해없이 구해낸 부분이 인정됐다는 평가다.

28
일 오리온은 2018년 정기임원인사를 통해 이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한다고 밝혔다.

오리온은 이 사장에 대해 "35년간 오리온만의 차별화된 제품과 브랜드를 개발하면서 제과시장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해왔다""또한 중국법인 대표이사를 맡은 후 탁월한 리더십으로 사드 여파를 조기에 극복하고현지 사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토대를 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사장은 1983 2월 중앙대 식품가공과를 졸업했다그는 졸업도 하기 전인 1982 12월 오리온 국제부에 입사했다.

이 사장은 연구소 캔디개발과장청주공장 생산팀장을 거쳐 1998 3월 익산2공장 공장장, 2001 8월 생산부문장 상무로 진급하며 첫 임원직을 달았고, 2010 1월 생산부문장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올해 6월 이 사장은 급하게 중국법인 대표이사로 발령이 났다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현지법인에 큰 위기에 처해지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급파된 것이다

중국 정부는 올해 3월부터 한국기업 및 제품에 대해 본격적으로 사드 보복을 가하기 시작했다특히 자국제품으로 대체가 가능한 소비재에 보복이 집중됐다.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의 롯데마트는 이유없이 소방점검 등의 각종 규제를 받아 급기야 아예 철수를 결정했고이마트 역시 철수를 결정했다.

중국으로 수출되는 한국제품은 통관이 지연되는 등의 불이익을 받았고현지에서 생산 판매되는 제품에도 불매운동이 일었다.

더군다나 오리온이 롯데그룹의 계열사라는 헛소문까지 나돌아 이를 빨리 진화하지 않으면 심각한 피해가 우려되던 터였다.

이 사장은 헛소문부터 해명하고 재고비 줄이기에 나섰다현지 판매가 줄면서 불가피하게 대부분이 계약직 직원인 13000명 중 20% 가량을 줄이는 구조조정을 단행하고유통재고도 조기에 해소했다

이를 통해 6월말 기준으로 시장재고가 거의 정상화 됐고현재 중국법인 매출도 전년 대비 약 90% 수준까지 회복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