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詩)는 온라인(다음, 네이버, 구글)에서 유명시인들과 함께 ‘눈’에 대한 시 연작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글로서 카페나 개인 블로그에도 많이 올라가 있음.

 

  눈 내리는 날

​             경산 류 시 호 / 시인  수필가

 

높새바람 지나간 후

하늘이 무너지며

경부선 기차 기다리는

서울역 KTX휴게실 창밖

부끄러운 속옷 보이듯

하얀 옷 입은 소녀가 다가오니

눈을 밟고 떠나고 싶다.

 

낙엽을 밟으며

세월 가는 게 서러워

목마름 달래려

수락산 오르던 것이 어제 같았는데

계절이 성큼

함박눈으로 차창을 가득 메우니

눈을 밟고 떠나고 싶다.

 

세월에 일그러진 내 마음

하얀 눈으로

마디마디 스며든 악취 씻어내고

가을배추, 시래기 된장국

고향집 노모 생각에

뽀드득 소리가 나도록 시나브로 되어

눈을 밟고 떠나고 싶다.

 

노원구청신문 12월호(제347호) 2016.11.25 발표

괴산증평교육청 계간지 2007년 2월 발표

 

------------------------------------------------------------------

    (시낭송) 눈 내리는 날 / YOU TUBE

 

 

http://www.youtube.com/watch?v=vqEzxGlVFus&feature=player_embedded

 

 

 
  1. 4.jpg (File Size:857.6KB/Download:16)